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누구나 원하는 것 배울 수 있는 평생학습도시 만들 것”

기사승인 2019.11.12  17:27:36

공유
default_news_ad2
ad41
ad42
   
▲ “누구나 원하는 것 배울 수 있는 평생학습도시 만들 것”
[중부뉴스통신] “107만 용인시민 누구나 가까운 곳에서 원하는 것을 배울 수 있는 평생학습도시를 만들어가겠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12일 용인시 평생학습관 개관식서 이같이 평생학습도시 조성의 큰 목표를 밝혔다.

이곳을 민선7기 공약으로 내세웠던 ‘사람중심 평생학습도시’ 구축의 컨트롤타워로 삼겠다는 것이다.

백 시장은 이 자리에서 “우리는 모든 시민이 배움으로 행복할 권리를 행사하는 도시, 사람 중심의 평생학습도시 용인을 재선포한다”고 선언한 뒤 “남녀노소 누구나 생애 주기에 맞는 배움으로 삶의 질을 높이는 평생학습도시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평생학습관은 지난해 시가 수립한 평생학습도시 재도약을 위한 2019~2023년 중장기 계획에 포함된 것으로 ‘평생학습으로 시민의 삶의 가치를 완성하는 도시’를 만들기 위한 중심 축 역할을 하게 된다.

시는 이를 시작으로 각 구마다 학습관을 설치해 성별 · 나이 · 지역 · 거리 구분없이 모든 시민에게 골고루 평생학습의 기회를 제공할 방침이다.

앞서 시는 지난 9월 구 용인시여성회관을 평생학습관으로 변경 개관키로 하고 관련 조례를 개정했다.

한편 이후 행사는 관내 평생교육 활성화에 기여한 유공자·단체 10팀에 표창을 수여하고 평생학습관의 공식 개관을 알리는 제막식 순으로 진행됐다.

개관식이 끝난 뒤 작은어울마당에서 관내 평생학습동아리 성과 발표 콘서트가 열려 참가자들이 그간 갈고 닦을 실력을 뽐냈다.

또 큰어울마당에선 관내 성인문해교육기관이 성인문해 학습자들의 시화작품 50점을 전시하고 관내 가상현실 홀로그램 제작업체인 인디고의 재능기부로 석굴암 가상현실 체험 등 VR부스를 운영했다.

중부뉴스통신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37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8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39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