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포항시, 바닷속 청소부 어린해삼 21만5천 마리 방류

기사승인 2019.11.12  17:26:31

공유
default_news_ad2
ad41
ad42

- 포항시 어린 해삼 21만5천 마리 방류, 수산자원 회복 및 어민 소득증진

   
▲ 포항시, 바닷속 청소부 어린해삼 21만5천 마리 방류
[중부뉴스통신] 포항시는 12일 경상북도 환동해지역본부 수산자원연구원에서 생산한 어린해삼 21만5천 마리를 관내 4개 어촌계 마을어장에 방류했다. 이날 방류한 어린해삼은 경북 연안에서 포획된 종 특이성이 뛰어난 우량 어미만을 엄선한 후 종자 생산한 1~7g 크기의 건강한 개체이다.

해삼은 정착성이 강하고 생존율이 높아 어촌계에서 매우 선호하는 방류품종이며 바다의 인삼으로 불릴 만큼 사포닌, 철분, 칼슘 등이 풍부해 항암과 항산화, 해독작용, 빈혈 예방에 탁월할 뿐만 아니라 소화가 잘 되고 칼로리가 적어 다이어트 식품으로도 매우 인기가 높은 상품이다.

또한 해삼은 마치 지렁이가 땅굴을 파고 유기물을 먹고 나서 다시 똥을 싸서 땅을 기름지게 하는 것처럼 유기물과 개흙을 먹어 바닥을 정화하는 바닷속의 청소부이다.

포항시 정종영 수산진흥과장은 “마을어장 생산성 향상 및 활성화를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수산종자의 방류 확대를 통해 풍부한 연안자원을 조성하고 수산자원의 체계적인 관리로 지속이용 가능한 자원을 유지하도록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중부뉴스통신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37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8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39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