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포항시와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 구룡포 홍보를 위해 머리를 맞대다

기사승인 2019.11.12  17:34:13

공유
default_news_ad2
ad41
ad42
   
▲ ‘동백꽃 필 무렵’의 촬영지인 구룡포 일본인 가옥거리를 찾은 관광객들의 모습
[중부뉴스통신] 지난 9월 18일부터 인기리에 방영 중인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주 촬영지인 포항 구룡포 일본인 가옥거리에 수많은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포항시는 지속적인 관광객 유치를 위해 지난 11일 구룡포 일본인 가옥거리에서 김종식 포항시 일자리경제국장과 이상훈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 마케팅전략실장이 함께 머리를 맞댔다.

이 자리에서 김종식 국장은 지속적인 관광객 유치 방안과 촬영지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의 편의시설 설치 및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에 대해, 이상훈 실장은 촬영지의 관광자원화와 환경개선 문제에 대해 의견을 나눴으며 또한 지역주민들의 피해가 없도록 세심한 관심을 주문했다.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은 동백과 용식의 로맨스를 중심으로 한 어촌마을의 소박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으며 이달 말 종영을 앞두고 있다.

극 중 미혼모로 나온 동백이 아들 필구를 키우기 위해 터전을 잡은 옹산 게장거리는 포항시가 2019년을 포항 방문의 해로 선포하고 관광객 700만명을 유치하기 위해 포항 12경으로 재선정한 곳 중 한 곳인 구룡포 일본인 가옥거리다.

구룡포 일본인 가옥거리는 MBC 드라마 ‘여명의 눈동자’의 촬영지이기도 하며 2012년 12월 국토해양부가 주최한 ‘제2회 대한민국 경관대상’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관광지다.

김종식 일자리경제국장은 “20% 가까운 시청률을 자랑하는 동백꽃 필 무렵의 주 촬영지인 구룡포 일본인 가옥거리에 지속적으로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보탬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중부뉴스통신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37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8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39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