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합천군 요양병원, 사회적 거리 두기 동참

기사승인 2020.03.26  14:55:54

공유
default_news_ad2
ad41
ad42

- 요양병원 관외 출·퇴근자 숙소 마련· 재택근무 등

   
▲ 합천군 요양병원, 사회적 거리 두기 동참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합천군은 코로나 19 환자 조기발견과 접촉자 관리 등 지역사회 유입 차단에 선제적 대응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가운데, 관내 요양병원도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며 방역관리를 한층 더 강화한다고 밝혔다.

군은 최근 요양병원 코로나19 집단감염 사례가 지속 발생되고 있어 요양병원 종사자에 대한 관리 강화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군은 병원 내 방역관리자 지정 종사자 발열 등 증상 여부 확인 및 기록 유증상자 즉각 업무배제 외부인 출입제한 종사자 마스크 착용 등 관리를 강화토록 조치하고 병원별 책임공무원을 지정해 준수여부를 점검한다.

특히 요양병원이 행정명령을 위반해 집단감염이 발생할 경우 손실보상 및 재정적 지원을 제한하고 손해배상 청구까지 강력하게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군 관내 요양병원은 지난 20일 발표한 요양병원 준수사항 행정명령과 사회적 거리두기 적극 실천과 동참을 위해 자발적으로 2주간 대구·경북지역에서 출퇴근하는 간호사 8명의 숙소 마련 및 재택근무 등을 통해 지역사회 감염차단에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합천군 관계자는 “지난 2월 24일 확진자 발생이후 한 달간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으나, 대구·경북 등 코로나 확진자 다수 발생지역의 경계지역에 있어 코로나 19의 지역사회 유입 차단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며 “앞으로 2주간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인 만큼 적극적인 동참을 해 줄 것”을 당부했다.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37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8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39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