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통영적십자병원 감염병 전담병원 지정 해제

기사승인 2020.03.26  15:05:50

공유
default_news_ad2
ad41
ad42
   
▲ 통영적십자병원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통영시는 26일자로 그동안 코로나19 확산대비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되었던 통영적십자병원이 신규 확진자 감소추세 및 마산 의료원 여유 병상 등의 사유로 경상남도에서 지정을 해제했다고 발표했다.

통영적십자병원은 지난 2월 29일 당시 코로나19 전국 1일 신규 확진자가 909명을 기록하는 등 지속적인 증가 추세에 대비하기 위해 3월 3일 경남도지사 명령으로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됐다.

그 이후 정부의 발 빠른 역학조사 및 확진자 관리, 개학 연기 및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공적마스크 5부제 배부 등 강력한 행정적 조치와 국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3월 12일 이후로는 완치자가 신규 확진자 수를 넘어서는‘골든크로스’가 진행되고 있다.

통영적십자병원 관계자는 확진자 치료 병상 부족을 대비해 설치한 가벽 등 시설물을 정비하고 3월 27일부터 일반 시민들의 일반 진료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앞으로도 통영시는 코로나19 전국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노력에 동참하면서 한편으로는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소독, 공공문화체육시설 한시적 휴관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해 시민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방역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지금처럼 모임과 외출자제 등 지속적인 사회적 거리두기와 외출 시 마스크 착용 등 기본적인 코로나19 대응을 잘 실천해서 코로나19가 조기에 종식될 수 있도록 전 시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했다.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37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8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39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