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시민과 함께 소프트웨어 기술로 바다문제 해결 모색

기사승인 2020.04.08  08:07:41

공유
default_news_ad2
ad41
ad42

- 부산시, ‘SOS랩 구축 및 SW서비스 개발사업’ 주관 지자체로 선정

   
▲ 시민참여형 바다 SOS-LAB 구축 및 운영 사업내용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부산시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에서 공모한 지역현안을 소프트웨어로 해결하는 혁신기반인 ‘SOS랩 구축 및 SW서비스 개발사업’의 주관 지자체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지역사회 문제에 대해 시민이 직접 내놓은 의견과 솔루션을 소프트웨어 기술개발로 연결하는 것이 특징이다.

부산정보산업진흥원 주관으로 부산IT융합부품연구소 등이 협력해 추진하며 2024년까지 5년간 국비 55억4천만원과 시비 37억원 등 총 92억 4천만원을 투입한다.

시는 이번 공모에서 부산 시민의 삶과 밀접한 관련이 있고 주요 현안이 산재해 있는 ‘바다’를 주제를 선택했다.

선행연구를 위해 지난 1월 시민을 대상으로 부산 바다 문제 관련 아이디어 공모를 진행했으며 바다안전, 바다환경, 바다도시문화의 순으로 시민의 요구가 파악됐다.

사업을 진행할 때도 시민이 사업 문제도출부터 기획연구·기술테스트·피드백 등 사업 운영 전 과정에 의견을 제시하고 사업에 참여한다.

사업은 SOS-Lab 구축 및 운영, 분야별 시민연구반 운영, 사회문제 해결형 사업화연계 기술 개발 지원, 테스트 및 사업화 지원 등 10개 세부사업으로 구성되며 시의 당면한 사회문제인 해양분야의 사회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사회문제해결 실험실 구축과 문제발굴·해결 소프트웨어 서비스 구현, 현장적용 등 소프트웨어 서비스 연구개발의 기획부터 실증까지 전 과정을 수행한다.

특히 리빙랩 및 민관산학연과 혁신 네트워크를 구축해 협업과 융합·교류를 촉진, 파급력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부산시와 진흥원은 이 사업을 통해 해양안전, 해양환경, 해양도시문화 분야를 대상으로 매년 새로운 문제를 발굴하고 개발해 나갈 계획이며 현안 해결은 물론, 기술개발 및 국내외 확산으로 지역 산업 연계와 일자리 창출도 기대한다.

커뮤니티 활성화와 캠페인을 통해 부산 바다에 대한 관심도 높일 계획이라고 전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으로 공급자 중심의 접근으로는 해결이 어려운 해양쓰레기, 해양안전과 같은 지역 현안을 수요자인 시민이 직접 참여해 전문가와 함께 해결책을 찾을 수 있다”며 “앞으로 지역의 사회문제들을 소프트웨어기술로 해결하는 데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37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8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39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