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새봄맞이 꽃과 가로수로 침체된 도시분위기에 활기를

기사승인 2020.04.08  08:14:36

공유
default_news_ad2
ad41
ad42

- 주민들이 많이 찾는 공원시설 등 대규모 방역 및 대청소 실시해 침체된 도시분위기 전환

   
▲ 새봄맞이 꽃과 가로수로 침체된 도시분위기에 활기를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부산시는 벚꽃이 만발한 봄을 맞아 시민이 걷고 싶은 안전하고 쾌적한 가로 경관 제공을 위해 지난 3월 9일부터 공원녹지에 대해 환경정비를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민들이 많이 찾는 공원시설의 방역 및 대청소를 포함, 가로수 및 화단녹지 불결지 정비, 수목 전정, 가로변 수목에 쌓인 각종 오염물질 제거를 위한 수목 세척, 시설물 안전사항 점검 등 코로나19로 침체된 도시 분위기에 활기를 불어넣어 시민이 산뜻한 봄의 기운을 만끽하도록 한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시민 및 방문객의 왕래가 많은 시민공원, 주요 관문지역에는 봄꽃으로 많은 사랑을 받는 봄팬지, 데이지 등 60만 본을 식재해 시민에게 봄의 청취를 느낄 수 있는 아름다운 볼거리도 제공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꽃 조형물, 화분, 소공원, 가로수 등 도심 내 조성되어 있는 조경시설물 또한 우리의 재산인 만큼 아끼고 보호해야 할 것”이며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상황이지만, 아름다운 꽃과 싱그러운 가로수가 시민들에게 보내는 봄기운이 사람들의 지친 마음에 조금이나마 위안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37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8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39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