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마포구치매안심센터 휴관에도… 치매 어르신 돌봄서비스는 계속된다

기사승인 2020.04.08  08:41:12

공유
default_news_ad2
ad41
ad42

- 맞춤형 전화 모니터링 서비스, 인지자극학습지 우편서비스 등 진행

   
▲ 마포구치매안심센터의 찾아가는 치매조기검진 서비스 모습
[중부뉴스통신] 마포구는 마포구치매안심센터 내 인지건강센터 프로그램을 이용하는 치매 어르신과 경도인지장애 어르신을 대상으로 비대면 치매돌봄서비스를 확대해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19로 인한 치매안심센터 휴관이 장기화됨에 따른 조치로 치매 어르신들에 대한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먼저 구는 맞춤형 전화 모니터링 서비스를 진행해 매주 치매 어르신들의 재채기나 발열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 여부를 확인하고 건강 상태 점검과 함께 심리적인 안정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하고 있다.

또한 센터가 아닌 가정에서도 지속적인 기억자극훈련을 통해 남아있는 기억력을 향상시키고 외부와의 단절을 줄이도록 인지자극학습지 우편서비스를 제공한다.

인지자극학습지 우편서비스는 ‘이치예치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대상자의 특성과 난이도를 고려한 지남력, 시공간력, 계산력, 단어회상능력 등 인지영역 문제가 담긴 일일 학습지를 치매 증상자의 집으로 우편 배달 후 그 수행 결과를 회수해 전화로 피드백하는 서비스다.

이와 함께 구는 자기주도학습이 가능한 경도인지장애 어르신들에게는 일일 학습지 내용의 4주간 프로그램이 담긴 두뇌개발 인지자극학습지를 우편 발송하고 관리한다.

이를 통해 대면접촉을 최소화하면서도 대상자의 눈높이에 맞는 학습기회를 제공해 돌봄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자 한다.

마포구치매안심센터 프로그램 이용자 이경옥씨의 보호자는 “집에만 있어야 하니 점점 무기력해지고 마땅히 무엇을 해야 할 지 몰라 걱정했는데, 어머님이 매주 안부전화와 응원을 받으며 선생님들과 대화하는 것을 즐거워 해 기뻤다”며 “뿐만 아니라 문제집까지 보내주니 세심하게 신경 써 주시는 것 같아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치매안심센터의 각종 서비스 관련 문의사항은 마포구치매안심센터로 연락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마포구치매안심센터 이용자 대부분이 코로나19 고위험군인 고령층에 해당하는 만큼 센터의 임시 휴관은 주민들의 안전을 위한 불가피한 조치”며 “이에 따른 치매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코로나19 상황 종료 시 까지 전화안부서비스와 비대면 치매상담서비스 운영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37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8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39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