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원주시 농업기술센터, 벼 못자리 적기 설치 현장지도 총력

기사승인 2020.04.08  08:39:47

공유
default_news_ad2
ad41
ad42
   
▲ 원주시청
[강원=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원주시 농업기술센터가 안전한 벼 육묘를 위한 못자리 적기 설치 및 철저한 관리를 위해 현장지도에 나섰다.

벼 재배 농가에서는 종자 소독과 침종을 완벽하게 마친 후 파종을 해야 하며 파종을 마친 육묘상자는 20단 이내로 상자 쌓기를 해야 출하 후 묘가 심하게 눌리지 않는다.

모가 마르지 않도록 차광막을 덮어 햇빛 투과를 막고 특히 부직포 못자리의 경우 너무 일찍 하게 되면 저온 피해를 받을 우려가 있으므로 안전 파종 한계기를 고려해 중만생종 기준으로 4월 20일에서 25일까지 설치해야 한다.

센터 관계자는 벼농사의 기본은 못자리 육묘 과정인 만큼 저온장해, 뜸묘, 모잘록병, 키다리병 등 병해와 생리장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육묘 상태를 세심하게 관찰하는 등 현장지도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벼물바구미 등 병해충 방제를 위해 9천만원의 예산을 들여 약제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희망 농업인은 해당 지역 농협에 동시방제 약제를 신청해 달라고 당부했다.

[강원=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37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8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39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