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을 위한 문화백신

기사승인 2020.04.08  08:54:40

공유
default_news_ad2
ad41
ad42

- 김목경밴드 “블루스, 블루스”인천시 공식 유튜브 온라인 생중계

   
▲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을 위한 문화백신
[인천=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인천시와 인천문화예술회관이 코로나19로 심신이 지친 시민들을 위해 대표 브랜드 공연인 ‘커피콘서트’를 무관객 온라인 생중계 한다.

2008년에 시작해 5만6천여명의 관객들과 만나며 인천문화예술회관의 대표 브랜드로 자리 잡은 ‘커피콘서트’는 매달 한번, 수요일 오후 2시에 열리는 마티네 콘서트로 수많은 마니아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이번 공연은 문화예술을 통해 시민들의 면역력과 정서적 활기가 높아지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 ‘문화백신 ‘커피콘서트 LIVE’’라는 제목으로 펼쳐진다.

시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몸은 멀리, 마음은 더 가깝게” 사회적 거리두기에 발맞춘 기획으로 시와 인천문화예술회관의 협업으로 추진됐다.

오는 4월 22일 오후 2시에 시 공식 유튜브 채널과 인천문화예술회관 페이스북을 통해 안방에서 공연을 즐길 수 있으며 추후 동 채널에서 녹화방송으로도 만나볼 수 있다.

‘커피콘서트’ 4월 무대의 주인공은 올해 데뷔 30년을 맞은 블루스 음악의 거장 김목경이다.

‘부르지마’, ‘플레이 더 블루스’, ‘외로운 방랑자’, ‘멈추지 말아요’ 등 주옥같은 블루스 음악을 부른 김목경은 고 김광석을 통해 널리 알려진 ‘어느 60대 노부부의 이야기’의 원작자이기도 하다.

김목경이 1990년에 발매한 첫 앨범 [Old Fashioned Man]은 당시로서는 생소했던 블루스의 다양한 사운드를 선보임으로써 한국에 블루스의 대중화를 앞당겼다는 평가를 받았다.

2003년에는 ‘블루스와 로큰롤의 고향’이라 불리는 미국 멤피스의 ‘빌 스트리트 뮤직 페스티벌’에 한국은 물론 아시아 가수 최초로 초청되어 한국 블루스 음악의 높은 수준을 세계에 선보이기도 했다.

팝칼럼니스트 故 김광한은 그를 두고 “최고 실력의 블루스 기타 연주자이면서 노래까지 부르는 가수는 아시아에서 김목경 밖에 없다”고 말할 정도로 그의 가치는 비교불가하다.

이번 ‘커피콘서트’ 무대에서는 오랜 영국에서의 음악활동으로 쌓아온 블루스 음악의 내공에 한국인 특유의 ‘한’의 정서를 승화한 김목경의 음악세계가 선보일 예정이다.

김규호 인천문화예술회관 관장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많은 분들이 피로를 느끼는 요즘, 온라인 커피콘서트를 통해 시민여러분들이 마음의 면역력이 커지고 문화예술 분야 종사자들 또한 공연활동을 이어가는 데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이번 공연을 기획했다”고 말했다.

‘커피콘서트 LIVE’를 유튜브와 페이스북으로 생중계 서비스를 진행하는 백상현 소통기획담당관은 “코로나19로 지친 시민 여러분들을 위해 인천시는 홈페이지에 ‘힘내라 인천시민’ 코너를 운영하고 있다”며 “문화예술회관의 대표 공연 프로그램과 인천시의 ‘힘내라 인천시민’이 결합된 ‘커피콘서트 LIVE’가 시민들에게 조금이나마 즐거운 시간을 선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인천=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37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8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39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