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공주시, 착한임대료 동참…공유재산 임대료 최대 80% 감면

기사승인 2020.04.08  09:40:44

공유
default_news_ad2
ad41
ad42

- 공유재산 임대시설 55개소에 6개월간 총 9200여만원 감면

   
▲ 공주시청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공주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공유재산 임대료를 대폭 감면한다.

8일 시에 따르면, 코로나19 여파로 매출 감소 등 임대료까지 걱정해야 하는 소상공인들의 고충을 덜어주기 위해 공유재산 임대료 감면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대상은 유구전통시장 장옥 34개소, 식당 7개소, 공방촌 및 판매시설 각 5개소 등 공주시가 사용료 및 대부료를 받고 있는 공유재산 임대시설 55개다.

시는 이들 시설에 대해 코로나19 발생시점인 지난 2월부터 7월까지 총 6개월 간 임대료를 최대 80%까지 감면해 주기로 했다.

이번 조치에 따른 임대료 감면 효과는 총 9200만원을 웃돌 것으로 전망된다.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공유재산관리조례’ 개정안은 이달 초 열린 제216회 공주시의회 임시회에서 통과되면서 지원근거가 마련됐다.

김정섭 시장은 “임대료 감면 시기는 4월말과 7월말 2차례에 걸쳐 실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며 “이번 공유재산 임대료 감면을 계기로 민간부문까지 ‘착한 임대료’ 운동이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37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8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39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