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경남도, 포스트코로나 선도할 창업기업 투자 본격화

기사승인 2020.06.02  16:20:17

공유
default_news_ad2
ad41
ad42

- 초기 스타트업 자금난 해소와 지역투자 생태계의 선순환 초석 마련

   
▲ 경남도, 포스트코로나 선도할 창업기업 투자 본격화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경상남도는 2일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초기 스타트업을 육성하고 투자하는 50억원 규모의 ‘G-StRONG 혁신창업펀드’ 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김경수 도지사를 비롯한 이영민 한국벤처투자대표, 황윤철 BNK경남은행장, 조홍래 울산대학교산학협력부총장, 박준상 시리즈대표, 최상기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G-StRONG’은 차세대 성장 스타트업 혁명을 뜻하는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의 투자펀드 브랜드 명이다.

‘G-StRONG 혁신창업펀드’는 경남도가 9억원을 출자하고 지난 4월 한국모태펀드 출자가 확정돼 특별조합원인 한국벤처투자에서 30억원, BNK경남은행과 울산대학교산학협력단이 유한책임조합원으로 각각 3억원을 출자해 결성됐다.

혁신창업펀드는 6월 결성총회를 거쳐 조기에 펀드를 결성하고 이후 7년간 운용되며 지역의 유망 창업·벤처기업을 집중 발굴해 투자한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총 결성예정 금액의 20%인 10억원 이상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도내 창업기업을 위해 적극적으로 연내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와 최근 경남으로 본사를 옮긴 투자전문 민간 액셀러레이터인 시리즈가 공동 업무집행조합원로 참여해 창업기업에 대한 투자뿐만 아니라 다양한 액셀러레이팅 활동으로 지역 우수기업 발굴과 성장의 견인차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남도는 이번 성과를 바탕으로 민간투자 기술창업 정부지원 플랫폼인 ‘팁스’ 운영사에 도전해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견인할 스타트업들을 발굴·육성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팁스는는 민간 액셀러레이터를 운영사로 선정해 민간이 주도해 선별한 기술창업팀에 투자하면, 정부가 R&D, 창업사업화, 해외마케팅 등 최대 9억원까지 후속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김경수 도지사는 “경남의 창업생태계는 이제 시작단계다 그동안 기반 구축 등 많은 투자들이 있었고 그 과정에 강소연구특구 3곳 지정을 비롯해 재료연구소의 원 승격, 창원국가산단 프로젝트의 정부 차원 진행 등이 추진되면서 국내 대기업은 물론 국외기업에서도 참여를 결정하는 등 창업생태계가 구축되는데 좋은 조건이 갖춰졌다고 생각한다”고 말하며 “그럼에도 여전히 지역은 창업생태계 구축이 쉽지 않다 정부차원, 한국벤처투자 차원에서도 지역과 지방의 창업생태계 조성에는 목적의식적인 투자와 적극적인 지원을 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지역의 창업 생태계를 직접 참여해 창업을 만들어 나가는 스타트업 관계자들에게 ‘경남은 희망의 땅이다’라고 하는 걸 다시 한 번 강조드린다 경남도와 관계기관에서도 적극적으로 계속해서 돕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37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8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39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