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전국체전, 1년 순연 개최로 지자체 간 의견 접근

기사승인 2020.07.03  16:03:57

공유
default_news_ad2
ad41
ad42

- 문체부 장관과 관련 지자체장 모여 결론

   
▲ 문화체육관광부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코로나19로 정상적으로 열리기 어려워진 2020년 전국체전이, 뒤이어 개최하는 지방자치단체의 대승적 양보와 타협으로 내년으로 연기, 개최할 수 있는 실마리를 찾았다.

문화체육관광부 박양우 장관은 7월 3일 전국체전 개최 예정지의 단체장과 한자리에 모여 코로나19로 인한 전국체전 순연 방안을 논의하고 그 결과 울산광역시 등 관련 지자체들이 각각 1년씩 순연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

이번 순연 논의는 경상북도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코로나19 위기 상황에 따른 ‘전국체전 개최지의 1년 순연’을 타 지자체에 협조 요청했다.

에 따라 시작되었는데, 울산광역시 등 관련 지자체가 대승적 차원에서 동의함으로써 가능성이 열렸다.

문체부는 이날 회의에서 전국체전 순연 개최에 의견이 모아짐에 따라 대한체육회 이사회를 거쳐 확정하고 방역 당국과 협의를 통해 최종 발표할 예정이다.

전국체전 순연이 확정되면, 대한체육회의 전국종합체육대회 규정에 따라 소년체전과 생활체육대축전도 함께 순연된다.

박양우 장관은 “전국체전 연기 개최를 수용해 주신 울산광역시, 전라남도, 경상남도, 부산광역시 관계자분들의 양보와 결단에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코로나19가 조속히 종식되어 2021년에는 경상북도에서 전국체전이 정상적으로 열릴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37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8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39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