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지방대학 및 지역균형인재 육성에 관한 법률’ 일부 개정안 국회 본회의 통과

기사승인 2020.12.04  15:56:23

공유
default_news_ad2
ad41
ad42

- 고등교육혁신특화지역 지정을 통한 규제 유예 제도 적용

   
▲ 교육부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교육부는 ‘지방대학 및 지역균형인재 육성에 관한 법률’일부개정안이 제382회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이번 일부개정을 통해 지자체와 대학 간 협력을 기반으로 하는 ‘지역협업체계’에 대한 행정적·재정적 지원 근거와 규제특례가 가능한 ‘고등교육혁신특화지역’ 지정에 관한 규정이 신설된다.

지방자치단체와 지방대학이 중심이 되어 구축하는 지역혁신 협업체계에 대한 안정적인 지원근거가 마련됐다.

이를 통해 지방자치단체의 장이 중심이 되어 지방대학과 함께 지역혁신방향을 설정하고 이에 부합하는 지역인재양성체계를 구축할 수 있는 협업의 장이 형성될 수 있게 됐다.

교육부는 특화지역 내 일종의 규제 유예 제도를 도입해 최대 6년간 고등교육혁신을 위한 규제특례를 적용한다.

특화지역 지정 시, 사전에 규제 완화대상이 특정되는 것이 아니라 지역의 필요에 따라 맞춤형으로 규제특례의 대상과 정도가 결정된다.

이를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특화지역을 희망하는 지역이 규제개선사항 등을 포함한 혁신계획을 수립해 특화지역 지정을 신청하면 교육부장관은 관계기관 협의 및 특화지역 분과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특화지역을 지정한다.

교육부는 지역혁신 협업체계가 구축된 지역을 중심으로 특화지역을 지정할 계획이며 규제특례를 통한 지역혁신 성과를 지속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이번 법 개정을 통해 고등교육혁신특화지역에 시범적으로 규제특례를 적용함으로써 지방대학의 혁신을 적극 지원하고 향후 고등교육 규제혁신의 밑거름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37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8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39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