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경상남도, 택배기사 등 필수노동자 실태조사 나서

기사승인 2021.01.22  16:55:38

공유
default_news_ad2
ad41
ad42

- 22일 도정회의실, 필수노동자 실태조사 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 경상남도, 택배기사 등 필수노동자 실태조사 나서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경상남도가 대면업무를 수행하면서 코로나19 감염 위험과 업무량 증가로 애로를 겪고 있는 필수노동자들을 지원하기 위한 ‘필수노동자 실태조사 용역 착수보고회’를 22일 오후 2시 중앙회의실에서 개최했다.

보고회에는 양대노총, 학계, 창원지방고용노동지청 관계자, 노동 분야 전문가 등으로 이루어진 필수노동자 워킹그룹과 경남연구원 연구진 등 15명이 참석해 ‘필수노동자 실태조사 용역’의 3대 중점과제인 경남지역 필수노동자 지원 범위 고용 및 노동환경 조사 정책요구 파악과 추진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향후 경남연구원은 보고회에서 논의된 사항을 바탕으로 도내 필수노동자들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실시해 급여수준, 건강상태, 방역실태 등을 조사하고 정책요구 사항을 파악할 예정이다.

도는 6월 필수노동자 실태조사 용역이 완료되면 ‘필수노동자 지원대상과 세부 지원기준’을 마련해 도내 필수노동자에 대한 맞춤형 정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보고회를 주재한 김희용 일자리경제국장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돌봄노동자, 택배·배달기사, 환경미화원과 같은 필수노동자들의 환경이 더욱 더 열악해졌다”며 “필수노동자가 긍지와 자부심을 가지고 일을 할 수 있도록 경남형 지원 대책을 검토 하겠다”고 말했다.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37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8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39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