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허태정 시장, 연일 방역·폭염 현장점검‘강행군’

기사승인 2021.07.29  12:23:20

공유
default_news_ad2
ad41
ad42

- 지난주부터 하루 3~4 곳 현장 찾아 코로나 확산 저지에‘구슬땀’

   
▲ 대전광역시청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허태정 대전시장은 코로나 확산 저지 및 폭염 피해 예방을 위해 현장점검과 간담회 등 연일 강행군을 이어가고 있다.

허 시장은 코로나 확진가가 급증하고 폭염이 본격 시작된 지난주부터 여름휴가를 반납하고 모든 일정을 코로나 확산 저지와 폭염 대비에 집중하고 있다.

우선 21일부터 용전동 이마트 일원 유통시설, 갤러리아 백화점 인근 유흥시설, 봉명동 일원 음식점, 송촌동 학원 및 체육시설 등을 찾아 감염 확산 우려가 있는 시설들을 집중 점검했다.

30일에는 선화동 일원에서 점검을 이어간다.

또한 26일 개소한 대전 제2생활치료센터 찾아 주민들과 준비상황을 점검했으며 도안동 임시선별진료소와 보건환경연구원 등을 찾아 종사자 들을 찾아 직원들을 격려하며 진단검사 상황 등을 점검하고 있다.

이와 함께 긴급돌봄교육 현장인 어린이집을 찾아 학부모들의 애로사항을 들었으며 대전역 일원 쪽방촌을 찾아 폭염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거주민들의 어려움을 듣고 열악한 주거환경도 살폈다.

오늘 29일도 지역문화예술 지역 청년예술인, 외식업 중앙회 회원, 콜센터 관계자들과 잇따라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 대유행 위기 극복을 위한 소통행보를 이어나간다.

먼저 문화동에 위치한 대전예술가의 집을 찾아 문학·미술·음악·국악 등 차세대 청년예술인 4명과 코로나19 위기에 따른 애로사항과 극복을 위한 방안들을 이야기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어서 외식업중앙회 대전지회를 찾아 김창수 지회장을 비롯한 자치구 지부장들로부터 민생 현장의 어려움을 청취하고 철저한 방역 수칙준수를 당부한다.

하천관리사업소를 방문해 장마 등 집중호우로 인한 하천피해복구 상황을 살피는 한편 폭염에도 하천관리를 위해 묵묵히 땀 흘리는 직원들을 격려한다.

마지막으로 KS한국고용정보 콜센터를 방문해 콜센터 상담원과 상담업무에 대한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상담사들이 마스크 착용근무 등 철저한 방역체계 운영을 부탁할 예정이다.

강행군은 30일에도 이어진다.

코로나와 폭염으로 시민들이 많이 찾은 하천변 공원현장을 점검하고 충남대학교병원 등 6개 병원장, 대전시의사회장 등과 간담회를 열어 병상 및 의료인력 등 의료대책에 대한 의견을 나눌 계획이라고 전했다.

허태정 시장은 “ 의료진과 공무원 모두가 총력대응 하고 있지만 코로나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다”며 “다시 한 번 시민 여러분의 협력이 절실하다며 감염 확산 방지하기 위해 이동 자제 및 개인방역수칙 준수를 간곡히 요청”했다.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37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8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39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