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신천대로 돌발상황 대처, 더 빨라진다

기사승인 2021.10.18  08:45:32

공유
default_news_ad2
ad41
ad42

- 인공지능 기반 사고 역주행, 낙하물, 보행자 침입 등 자동 검지

   
▲ 신천대로 돌발상황 대처, 더 빨라진다
[대구=중부뉴스통신]손창섭 기자 = 대구시는 국토교통부 ‘지자체 지능형교통체계’ 국고보조를 받아 사고 등 돌발상황 시 심각한 교통혼잡이 발생하는 신천대로의 신속한 조치를 위해 ‘인공지능 기반의 돌발상황 실시간 대응 협력시스템’을 구축했다.

돌발상황시스템의 주요 구축내용은 신천대로 진·출입 부근 16개 지점에 인공지능 기반의 검지용 카메라 설치를 통한 돌발상황 검지와 경찰, 대구시설공단 등 관련기관과 돌발상황 발생 정보를 공유해 실시간 대응이 가능토록 하는 협력시스템 구축이다.

돌발상황시스템 실시간 대응처리를 보면, 신천대로에 차량사고 낙하물 등이 발생했을 때 대구경찰청 지능형 교통상황판과 대구시설공단 돌발상황 모니터링 시스템에 즉시 표출돼 현장 처리반이 신속한 상황 파악과 대응이 가능하다.

또한, 인근 지역의 도로전광표지판에 현장상황을 실시간으로 표출하고 대구경찰청 교통상황실 교통방송국의 리포터가 라디오 방송으로 운전자에게 사전에 우회할 것을 안내해 원활한 교통소통이 이루어지도록 지원한다.

최영호 대구시 교통국장은 “돌발상황시스템은 기존에 순찰 및 제보로 사고를 접수해 대응하는 방식보다 신속한 대처가 가능해 2차 교통사고 예방과 교통혼잡을 빠르게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에는 돌발상황 정보를 내비게이션 업체 및 자율주행 자동차에도 제공해 자율주행 자동차 시대를 촉진하는 환경을 구축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대구=중부뉴스통신]손창섭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37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8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39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