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관세청, 국립전파연구원과 전파법 부적합물품 집중검사 실시

기사승인 2021.06.14  08:23:48

공유
default_news_ad2
ad41
ad42

- 인천항.부산항 등에서 영상회의장비 등 수입물품 합동검사

   
▲ 관세청, 국립전파연구원과 전파법 부적합물품 집중검사 실시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관세청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속 국립전파연구원과 합동으로 6월 14일부터 6월 30일까지 수입물품의 전자파 적합성기준 준수여부를 집중검사 한다고 밝혔다.

이는 불법·불량 방송통신기자재 등을 수입통관 단계에서 차단해 불법 기자재로 인한 전파혼신을 막고 전자파로부터 국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다.

이번 합동단속의 주요 대상은 코로나19와 미세먼지로 소비자 수요가 증가하는 열화상카메라, 살균소독기, 영상회의 장비, 공기청정기, 전기마스크이며 적합성평가 사후관리 단계에서 부적합이 많이 발생하는 마사지기, 엘이디 조명기기, 프로젝터 등도 포함된다.

이번 합동단속은 인천세관, 부산세관 등으로 반입되는 기기에 대해 집중점검할 계획이며 적합성평가 인증 여부 및 기술기준 부합 여부 등을 확인할 예정이다.

적발되면 통관불허, 시정명령 등의 제재를 받게 된다.

이와 병행해 국립전파연구원 전파시험인증센터는 방송통신기자재 등을 제조·수입·판매하는 업체들에게 전자파 적합성 제도를 설명하고 시험 및 인증, 케이씨 마크 부착 등 준수사항을 홍보하기 위해 적합성평가 홍보지를 배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관세청 정기섭 수출입안전검사과장은 “통관단계에서 방송통신 기자재에 대한 통관관리를 강화해 소비자 피해 방지를 위해 노력할 것이며 수입업체들도 관련 법규를 준수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으며 국립전파연구원 정삼영 전파시험인증센터장은 “불법으로 유통되거나 부적합한 수입 방송통신 기기를 통관 전에 철저히 차단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37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8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39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